조회 수 73 추천 수 1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한 마디의 말이 한 사람의 삶을 바꾼다

그의 아버지는 6. 25 전쟁에서 한쪽 눈을 잃고 팔다리를 다친 장애 2급 국가 유공자였다.

아버지는 그에게 반갑지 않은 이름이었다.

병신의 아들이라 놀리는 친구들 때문이었다.


 가난은 그림자처럼 그를 둘러쌌다.

 

아버지는 아들에게 미안한 마음을 표현하고

싶을 때마다술의 힘을 빌려 말했다.

"아들아, 미안하다."

이국종 교수의 이야기다.


그는 한 인터뷰에서 이렇게 말했다.

"중학교 때 축농증을 심하게 앓은 적이 있습니다

치료를 받으려고 병원을 찾았는데

국가 유공자 의료복지카드를 내밀자

간호사들의 반응이 싸늘했습니다.

다른 병원에 가보라는 말을 들었고몇몇 병원을 돌았지만,

문전박대를 당했습니다.

이런 일들을 겪으며 이 사회가 장애인과 그 가족들에게 얼마나 냉랭하고 

비정한 곳인지 잘 알게 됐던 것 같습니다."

 

이야기는 거기에서 끝나지 않았다.


자신을 받아 줄 다른 병원을 찾던 중

그는 자기 삶을 바꿀 의사를 만나게 된다.

'이학산'이라는 이름의 외과 의사였는데

그는 어린 이국종이 내민 의료복지카드를 보고는이렇게 말했다.


"아버지가 자랑스럽겠구나."

  


 그는 진료비도 받지 않고 정성껏 치료하곤,마음을 담아 이렇게 격려했다.


"열심히 공부해서 꼭 훌륭한 사람이 되어라."


그 한마디가 어린 이국종의 삶을 결정했다.

'의사가 되어 가난한 사람을 돕자.아픈 사람을 위해 봉사하며 살자'

그를 대표하는 삶의 원칙도 그 때 탄생했다.

'환자는 돈 낸 만큼이 아니라, 아픈 만큼 치료받아야 한다.'

 

어린 이국종이 내민 의료복지카드를 보며,

 '아버지가 자랑스럽겠구나' 라는 말을 한 의사가 없었다면,

그는 우리가 아는 이국종이 될 수 없었을지도 모른다.

부끄럽다고 생각한 의료복지카드를 자랑스럽게 만들어 준,

근사한 한마디가 세상을 아름답게 했다. 


누군가 자신의 꿈을 말할 때, 당신은 뭐라고 답해주는가?

"다 좋은데, 그게 돈이 되겠니?"

"너 그거 하려고 대학 나왔니?"

"그거 아무도 알아주지 않는 일이야!"


그런 말은 상대의 마음을 아프게 할 뿐이다. 


이렇게 따뜻한 마음을 담아 호응하면 어떨까?

"네 꿈 참 근사하다."

"참 멋진 꿈을 가졌구나!"

"그런 꿈을 가진 네가 나는 참 자랑스럽다.


"한 사람의 꿈은

그것을 지지하는 다른 한 사람에 의해 더 커지고 강해진다

그 사람을 사랑한다면

그대가 그 한 사람이 돼라.


한 마디만 달리 말해도, 한 사람의 삶을 바꿀 수 있다.”

(펌) 작가 김종원 


"한 마디만 달리 말해도, 빛과 소금이 될 수 있다"



(약 3:2, 개역) 우리가 다 실수가 많으니 

만일 말에 실수가 없는 자면 곧 온전한 사람이라 

능히 온 몸에 굴레 씌우리라


(약 3:3, 개역) 우리가 말을 순종케 하려고 

그 입에 재갈 먹여 온 몸을 어거하며


(약 3:5, 개역) 이와 같이 혀도 작은 지체로되 큰 것을 자랑하도다 

보라 어떻게 작은 불이 어떻게 많은 나무를 태우는가


(약 3:6, 개역) 혀는 곧 불이요 불의의 세계라 

혀는 우리 지체 중에서 온 몸을 더럽히고 생의 바퀴를 불사르나니 

그 사르는 것이 지옥 불에서 나느니라


(약 3:7, 개역) 여러 종류의 짐승과 새며 벌레와 해물은 다 길들므로

사람에게 길들었거니와


(약 3:8, 개역) 혀는 능히 길들일 사람이 없나니 

쉬지 아니하는 악이요 죽이는 독이 가득한 것이라


(약 3:9, 개역) 이것으로 우리가 주 아버지를 찬송하고 

또 이것으로 하나님의 형상대로 지음을 받은 사람을 저주하나니


(약 3:10, 개역) 한 입으로 찬송과 저주가 나는도다 

내 형제들아 이것이 마땅치 아니하니라



 


List of Articles
이름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수
이권우 151 시편 23편을 묵상하며[다윗의 시] 2021.04.19 5
박둘선 150 안내 및 봉헌위원 file 2021.04.17 15
이권우 149 쉽게외우는 십계명 2021.04.07 24
박둘선 148 특별새벽기도회 안내 file 2021.03.20 46
이권우 » 한 마디의 말이 한 사람의 삶을 바꾼다 2021.02.05 73
이권우 146 하나님께서 좋아하시는 사람 2021.01.19 53
박둘선 145 2021년 새해를 맞이하여 1 file 2021.01.09 138
박둘선 144 고신대학교 평생교육생 모집 file 2021.01.08 71
박둘선 143 2021년 목적헌금 작정서 file 2021.01.08 76
박둘선 142 송구영신 가정예배 순서지 file 2020.12.31 63
박둘선 141 온라인예배 메뉴얼 file 2020.12.23 79
박둘선 140 수요가정예배 순서지 file 2020.12.23 20
박둘선 139 2020년 기부금영수증 file 2020.12.18 79
박둘선 138 수요가정예배 순서지 file 2020.12.16 32
이권우 137 짐을 즐거워하는 자세를 가지라 1 2020.12.14 24
박둘선 136 2021년 사역지원서 file 2020.12.11 48
모자이크 135 구역별 홈페이지 이용 및 협조안내 ^ 2020.11.16 87
박둘선 134 추석 온가족예배 순서지 1 file 2020.09.29 74
이권우 133 “후일에 생명 그칠 때 2020.09.25 44
박둘선 132 주일예배 및 기도회 안내 file 2020.09.15 55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Next
/ 8